라오어2 리뷰: 갓겜과 똥겜 사이, 스토리말고도 할말 많다 (스포) > 게임토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게임토론

라오어2 리뷰: 갓겜과 똥겜 사이, 스토리말고도 할말 많다 (스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매트리 댓글 0건 조회 28회 작성일 20-06-30 22:04

본문




글 읽기보다 듣기가 편하신 분들은 영상을 보시면 됩니다. (내용은 같습니다)





라스트 오브 어스 1은 정말 집에 콘솔게임이란걸 접해보지 않은 사람이 오면


이것이 게임이다!를 보여주고 싶을 때 항상 틀어서 보여주는


정말 멋진 게임이었습니다.




그 프롤로그만 보여줘도 누구나! 


할말을 잃을 정도의 대단한 게임이었죠




그 게임의 후속작을 정말 오랜 시간 기다려온 게이머들의 기대감은


평단의 평가가 높게 나왔다는 이야기를 들으면서 정말 천장까지 치솟았습니다




그런데 뚜껑을 열어보이 이런..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 만큼 최고의 기대감에서 


최악의 유저 평가까지 곤두박질 치는 게임이 앞으로 또 나올까요?




스토리가 욕을 먹고 있는 이유를 요약하면


이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1에서 우리가 애정을 깊게 쌓아올린 캐릭터


조엘과 엘리가 파트2에 갑자기 튀어나온 이 정말 매력 없는 캐릭터 애비(Abby)라는


캐릭터한테 박살이 나게 되니 공감하기가 참 어렵죠


그런데 이 이야기는 많은 다른 분들이 하셨으니




저는 스토리 말고 (어쩔수 없이 이야기 하다보면 스토리 얘기하게됩니다만)


라오어 파트2에서 좋았었던 점과


나빴었던 점들을 한번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좋았던 점들]




1. 초월적으로 좋은 그래픽




하고 나면 다른 게임을 할 때


눈이 썩을 정도예요


다른 스위치 게임 할 때는 정말 눈이 썩더라고요


동시에 다른 게임을 못 할 정도로


너무나 너무나 비교가 되더라고요


이 게임을 하다보니 플레이스테이션 5가 굳이 나와야 되나


야 플레이스테이션4가 무슨 하드웨어적인 성능이 딸려 가지고


그래픽이 그냥 이 정도인 줄 알았는데 플레이스테이션 4에서도 이 정도까지


그래픽을 뽑아낼 수 있으면 개발사들이 잘 하면 되는 거지


플레이스테이션5 굳이 나와야 되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2. 너무나 재밌는 전투




단순히 총을 쏘는 거 뿐만이 아니고


근접전에서는 근접전대로의 매력


심지어 여러분들이 욕하는 이 애비라는 캐릭터 


정말 이 근육질 여캐도 타격감이 너무 좋아요


회피도 추가되어 새로운 느낌의 근접전이 되었습니다.


전투 자체가 정말 재밌더라고요




그러다보니 스토리 그냥 싹 빼고


그냥 그래픽과 이 전투만 가지고도 게임이 재밌어요


그 점이 참 대단한거죠




[나빴던 점]




게임이 저한테는


잘 맞지 않는 부분이 꽤 많이 있었어요




1. 길치에게는 쥐약인 게임




내가 좀 길치 성향이 좀 있거든요. 이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어디로 가야 될지 모르겠는 .. 그런 상황이 자주 일어났습니다.


파밍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게임인데,


탄약 모으다보면.. 어 내가 어디로 가고있었지? 이런 적이 많네요


최근에 나오고 있는 많은 친절한 게임들 하고는 다르게


지도도 불편하고




물론 생존게임 이고


GPS 가 있는 거 자체가 뭔가 이상하니까


근데  내가 헤매고 있는 시간이 너무 자주 있더라고요


게임을 못 해 가지고 그런 걸 수도 있는데


참 ... 짜증스러운 그런 느낌이 들더라고요


길찾기/퍼즐 파트가 저한테는 참 안맞더라고요




2. 스토리 진행 자유도0


요새 게임들 참 자유도 높은데 이 게임은 자유도 0 입니다.


(전투 자유도는 높습니다만)


물론 이런 스토리 위주의 게임


스토리 액션 어드벤처 라고 해야 될까


그래서 일직선 진행인 거는 이해를 하겠어요


근데 스토리가 진행되는 가운데서도 


선택의 폭을 조금씩 주고 분기를 만들어줬다면


풍부하게 끌어 나갈 수 있을 텐데


하다못해  마지막에라도 분기를 만들어줬으면 어땠을까?




3. 길찾기 - 전투 - 영상의 반복




계속 반복되는 구성이 이래요


길찾기 - 전투 - 영상 - 길찾기 - 전투 - 영상 ... 


사실 이 패턴 너티독 게임 대부분 이렇죠


그게 문제라고 생각을 전혀 못 했어요


근데 문제는 지금 길찾기가 짜증나고 영상이 공감이 안간다는거죠


그러니깐 문제가 부각되더라고요


또 너티독의 수 많은 게임들이 나왔잖아요


뭐 이런 패턴을 너무나 자주 보다 보니까


라스트 오브 어스 2 할 때쯤 되니까


이제 좀 좀 식상한 거죠




4. 애정이 가는 캐릭터가 아무도 없다


스토리 말고 그냥 캐릭터들만 생각을 해도


심지어 엘리도 (복수귀가 되어버림)


심지어 조엘도 (경계라고는 모르는 바보가 되어버림)




근데 그럼 누굴 좋아하냔 말이에요?


제시를 좋아할까요?


멋있는 척은 하는데 뭐 별로 멋도 없고


전혀 매력이 없어요 죽는 것도 그냥 죽었고


제시는 그냥 엑스트라같네요


그러면은 주인공과 예정 관계를 계속 드러내는 


이 여자 캐릭터인 디나를 좋아해야 되나?


대체 왜 엘리가 디나를 좋아하는지를 잘 모르겠어요


그런데다가 또 디나를 좋아 할 수가 없는 게


나중에 또 제시 나타나니까


또 지 남편처럼 행동하는 진짜 뭔가 싶은 캐릭터더라고요


애비가 욕을 많이 먹지만


애비만 매력이 없는 게 아니라 모든 캐릭터가 다 별로입니다


게임 끝나고 나면


워킹데드처럼 데릴이나 글렌 처럼 조연이라도 애정이 가야지 정상 아닌가요?




스토리 똥망 + 캐릭터 똥망




[마무리]




근데 이 디렉터 닐 드럭만 이라는 이 사람이 


욕을 먹는 결정적인 이유가 뭐냐면


자기가 뭔가 이 플레이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이 생각




내가 생각하는 게 옳아


그런 느낌이 사람들에게 느껴지니까


이 게임이 정말 쓰레기 게임 이라는 얘기까지 듣고 있는 거죠




그런데


그래픽도 그렇고 전투도 그렇고


스토리도 나름 몰입감있어요 


몰입감 있다는 얘기는 재밌게 볼 수 있단 얘기거든요


그러니까 어떤 사람들은


이 게임을 정말 재밌게 할 수도 있는 거예요




근데 이렇게 게임을 즐겁게 한 사람들의 평에다 대 놓고선


게임 할 줄 모르냐 이 게임 진짜 쓰레기 게임 아니야~


스토리 쓰레기 똥망 이잖아


너 혼자 재밌다고 하니까 네가 게임을 모르는 거야하면


그게 닐 드럭만 짓이겠네요




게임은 누구나 다르게 느낄 수 있고


또 즐겁게 하면 좋은 게임인 거죠




여러분 어쨌든


제 총평은 이 게임은 참~ 재밌는 게임이다 입니다




영화 보고 나서 친구들하고


수다 떠는 게 재미있듯이 


이 게임도 하고 나면 할 얘기가 정말 많고


이렇게 수다 떠는 영상도 만들 수 있으니까 ..


좋은 게임이다




[라오어2의 명예 회복의 유일한 길]




나중에 업데이트 돼서


라스트 오브 어스 2가 (안해줄것 같지만) 온라인 플레이를 지원하면


명예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길 아닐까요?


전투는 정말 재밌으니까요




지금까지 라스트 오브 어스 파트2 에 대해서 


신나게 떠들어봤고요


여러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네요




글 읽기보다 듣기가 편하신 분들은 영상을 보시면 됩니다. (내용은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1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860
어제
926
최대
4,295
전체
254,813

그누보드5
Copyright ©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