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공용화를 추진하다 암살당한 일본 장관 > 유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머

영어공용화를 추진하다 암살당한 일본 장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양거황 댓글 1건 조회 185회 작성일 20-05-23 10:45

본문

1885년, 일본의 문부성 장관인 모리 아리노리(森有禮)는 영어를 일본의 공용어로 지정하고 일본어를 금지하자는 극단적인 정책을 추진했습니다. 그가 영어를 일본의 공용어로 지정하자고 나선 배경은 대강 이러했습니다.


an1.jpg


"지금 세계에서 가장 넓은 식민지를 차지한 영국과의 원활한 교류를 위해 일본도 영어를 공용화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 일본은 해외 무역으로 먹고 사는 만큼 모든 국민들이 영어를 잘 하다 보면 자연히 그만큼 영국인들과 의사소통이 쉬울 테고 많은 이익을 거둘 수 있지 않겠느냐?"


그러나 얼마 못가 일본의 민족주의자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애초에 영어는 일본어와 근본적인 구조부터가 완전히 다르다. 어떻게 모든 일본인이 영국인처럼 영어를 잘 할 수 있게 된단 말인가? 또, 일본인이면서 일본어를 못하고 영어만 한다면, 그게 어찌 일본인이라고 할 수 있는가? 결국 모리 장관의 말은 도저히 실현 불가능한 망상에 불과하다!"

이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모리 장관이 계속 영어 공용화 정책을 추진하자, 1889년 2월 12일 일본의 민족주의자들은 도쿄에서 모리 장관을 암살하고 말았습니다.


모리 장관의 사건은 일본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이를 계기로 일본에서는 영어 공용화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여, 국민 전체에게 무리하게 영어를 주입시키는 것보다 서구 문물을 일본어로 번역하여 국민들에게 알리는 방식이 더 효율적이라는 판단을 내려, 영어에 익숙한 전문 인력을 집중 양성하여 번역 사업에 매진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꾸었습니다. 


그런 면에서 볼 때 20세기 말과 21세기 초에 걸쳐 한국 사회에서 진지하게 논의되었던 영어 공용화 논쟁은 이미 일본에서는 1백 년 전에 시도하다가 포기한 시대에 뒤떨어진 코미디라 할 수 있겠습니다. 


신기하게도 2008년 이명박 정부 때만 해도 무척 진지하게 논의되었던 한국의 영어 공용화 논쟁이 어찌된 일인지 2020년인 지금에 와서는 아무도 주장하지 않아서 조용하더군요. 어째서일까요?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거대쥐님의 댓글

거대쥐 작성일

어째서냐 하면 국가를 수익모델로 삼은 대통령이 어떻게 하면 더 많은 돈을 해먹을까 진지하게 고민했던 시기라서 그렇지요.

Total 19,728건 1 페이지
유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728 빽스치노 112 05:32
19727 노동요 237 02:18
19726 폴아웃근접 21 01:59
19725 그래도봄 19 01:56
19724 멜론 151 01:43
19723 멜론 172 01:36
19722 멜론 171 01:32
19721 멜론 203 01:28
19720 멜론 239 01:25
19719 멜론 245 01:22
19718 오늘도웃으짜 26 00:59
19717 거대호박 42 00:57
19716 멜론 128 00:49
19715 멜론 192 00:37
19714 감동브레이커 137 00:37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773
어제
1,461
최대
4,295
전체
215,476

그누보드5
Copyright ©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