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과 연애이야기 4 > 연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애

썸과 연애이야기 4

페이지 정보

작성자 넌불가 댓글 0건 조회 666회 작성일 20-02-07 23:21

본문

이어서 가겠습니다.











결국 거실에 누웠지만 잠은 오지 않는다. 일어나면 놀라지 않을까 


내가 잘 못 데려온거면 어쩌지. 괜한 걱정을 한다. 


결국 밤새고 새벽5시 결국 일어나서 씻고 커피를 올린다.


빵을 토스트기에 넣고 커피를 마시는데 방문이 열린다.


얼굴을 가리며 나온다.





그녀: 저.. 화장실이.. 어디..



나: 저기요.


잽싸게 화장실로 뛰어들어간다.  

나는 빵을 접시에 담고 기다린다.

그녀가 나온다. 

방황하며 이리저리 눈치를 살핀다.



나: 여기와서 앉아도 돼요. 커피랑 빵있으니까 좀 드시죠. 



그녀:  네.. 


우물쭈물와서 의자에 앉는다.

뻘줌하다.. 뭐라고 말해야 할까 아오.. 어색해



나: 저 어제 술을 좀 많이 드셔서 기억은 나는지?


그녀: 조..금.. 나[email protected]#$%^&*( 사실.. 다 나요..




안심을 시키고 싶었다.. 그렇게 했던 말이 그녀를 웃기게 했나보다.




나: 저 .. 아무짓도 안했습니다. 저 그렇게 나쁜사람 아닙니다..



그녀: 그건 저도 알거든요~~! 키키킼 



나: 속은 괜찮아요? .. 집에 뭐 먹을게 없어서 커피말곤 없어서요.



그녀: 오~~~ 그런말도 할 줄 아셨네요? 내 걱정까지 하다니!



괜한 부끄럼에 한마디가 나간다.



나: 저 술냄새나요.. 



그녀: ^^ (손바닥을 들어올린다.)



나는 막아보려하지만 내손을 피해 교묘히 때린다.  진짜 아프다.. 거짓말 아니다..진짜아프다..



나: 그만 때려요.. 아우..



그녀의 손을 잡았다. 눈이 마주쳤다 웃고있다. 나는 황급히 고개를 돌리며 화제를 돌린다.



나: 으흠.. 이제 회사갈 준비해야죠. 



그녀: 아직 시간 많은데요?  30분이나 남았는데 제가 알고 싶은게 많거든요.?
     
     
나:  뭐가 알고 싶은데요?


그녀: 사람과 대화할땐 눈을 마주쳐야죠. 저 좀 봐봐요.


나: 제가 저번에 말했던 것 같은데.. 원래 그렇다고..


그녀: 그러니까 나랑 연습하자고도 했잖아요.  아유 진짜..!!



그녀가 내 얼굴을 잡고 들어올린다.. 눈이 마주쳐진다.. 눈을 감아버린다.



그녀: 눈 떠.. 안 뜨면 진짜 또 억지로 뜨게 한다??? 답답하게 진짜!!


나: 저 우리 말 놓기로 했었나요??


그녀: 내가 말 놓는게 싫어?


나: 아.. 그건..


그녀: 아 몰라 앞으로 말 놔  일단 눈떠라 눈 벌려버리기 전에..


나: 아 그건 알겠는데 원래 그래? 그렇게 막무가내로..


그녀: 응 나도 원래 그래 ^^;;   눈 떠 얼른 ^^ 옳지~ 그거지

      앞으로 약속이 있으면 누구와 만나는지 말해야해? 안그럼 

      그때는 진짜 죽는거야? ^^


나: (끄덕끄덕) 


그녀: 그리고 나랑 사귀자.. 


나: 음... 어??.. 나 장난치지 말아요.   


당황스럽다. 머릿속이 하얗게 되는 것 같다.



그녀: 장난 아닌데..?  좋아한다구.. 그 성격에 고백받기는 내가 힘든 것 같으니까. 내가 할래.



나: 음..아 .. 음... 


말이 안나온다.. 



그녀: 오늘 회사 끝날때 대답해주면 돼.


황급히 그녀가 나간다. 



아 복잡하다. 너무 순식간이라 멍하다. 

밖을 나왔더니 보이지 않는다.  없어졌다.

회사로 바로 가버렸나보다.  

생각이 많아진다.  









점심 시간


항상 앉던 그녀가 앉지 않았다. 보이지도 않는다. 

일이 눈에 잡히지 않는다. 한숨이 나온다. 뭐라고 말해줘야할까

이 친구랑 사귀는게 과연 옳은 일일까?  

내가 답답하고 모지리 같을텐데.





퇴근시간


회사 입구에서 그녀가 보인다.

회사 입구를 빤히 쳐다보고 있다. 나를 찾는모양이다.

결국 눈이 마주쳤다. 내게 다가온다.

내 팔에 팔짱을 거침없이 낀다. 주위 직원들이 쳐다본다.

아무말 없이 나를 끌고 카페로 향한다.





조그마한 사람 하나 없는 카페안




그녀: 생각해 봤어? 대답은?


나: 저.. 그게.. 생각좀.. 더 해보면 안될까? 아직 내가 준비가 안돼서 
    
    이런적이 처음이다보니 나도 내마음을 아직 모르겠고.
    
    그리고 이제 고작 한달 조금 넘게 봤는데 서로 잘모르잖아.

    날 좋아할 이유가 없는데.




그녀: 나는 고작 한달만 본게 아닌데? 대학교때 오빠 2학년일때도 봤어.
     
      세상이 좁긴 한가봐 그 뒤로 이 회사에서 봤을때 얼마나 놀랐는 줄 알아?

      

     

나:  그랬어? 나는 그냥 조용히 학교만 다녔는데.



그녀: 다 알진 못하지만 내가 오빠를 처음보고 첫인상을 좋게 느낀건 내 동기 친구때문이야.

     신입생 환영회때 다들 술에 정신팔려 있고 내팽개쳐져있을때 내 친구 거동도 못하고 토하고 그렇고 있을때

     오빠 모른척 와서 등도 두드려주고 와서 챙겨서 택시도 태워보내고 그랬잖아.



나: 너무 오래돼서 기억이 잘 안나네? 내가 그랬었나? 나 아니어도 다른사람도 

    그랬을거야.


그녀: 아니?? 그런 사람 드물어 그리고 교양수업도 같이 들었고 mt때도 같은 조였어 

     나중에 다들 취하니까 다들 챙기고 같은방 다른 조도 챙겼잖아 조용히

     다른사람이 챙긴 것 처럼 난 다봤어 그리고 마지막에 구석에서 앉아서 자고 

     내눈엔 정말 다정하고 착해보였다고.

     그때부터 관심을 가졌었는데 그 뒤로 좀 있다가 안보이더라

     아마도 휴학이었겠지?   그 뒤로 우연인지 회사에서 재회했고 계속 보는데 계속 감정이 커지더라.




나:  과거의 나와 지금의 나는 다른데..  시간이 많이 지났어 변했으면 어쩌려고 

     충동적으로 그렇게 생각하는건 아닐까 생각하는데.
     
     


그녀: 충동적? 나 어제 챙겨준건 뭐야? 안나올 수도 있었잖아 내 투정 다받아주고 

     그래. 알았어 그럼 더 만나보면 알 수 있겠네 나랑 딱 2번만 데이트해

     그렇게 했는데도 아무렇지 않으면 어쩔수 없는거지. 약속은 내가 잡을거야

     기다려 오늘은 일이 있으니까 먼저 일어날게.
  
     그녀는 카페 밖을 나갔고 나도 뒤이어 집으로 가려고 일어섰다.




카페주인: 여성분이 아주 당차고 시원시원하네요.

           잘 됐으면 좋겠어요. 




  



  집으로 가는길 

  속이 울렁울렁거리고 간지럽다. 이게 좋아하는 감정이긴 한걸까

  그래.. 만나다 보면 알겠지. 

  근데 남자와 여자가 상황이 바뀐 것 같은건 기분탓인가.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953건 1 페이지
연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953 만두주세욤 110 01:38
952 뚜쉬뚜 36 08-13
951 라벨더월드 60 08-13
950 곰밍 35 08-13
949 앵두같아 65 08-13
948 Wheeyonce 163 08-13
947 사과별 43 08-12
946 리듬방구 84 08-12
945 행복이야기_ 69 08-11
944 뚜쉬뚜 109 08-10
943 몽구릐그리 26 08-10
942 내가짱짱걸 116 08-09
941 파란유령 86 08-09
940 ampersand 87 08-07
939 더콰이엇. 55 08-06
게시물 검색

공지사항

  • 게시물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접속자집계

오늘
611
어제
730
최대
4,295
전체
283,023

그누보드5
Copyright © Community All rights reserved.